[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이재웅 쏘카 대표가 프리미엄 이동 수요를 창출해 택시와의 상생·협력 방안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택시단체의 '타다 배회영업' 주장에는 단호히 반박했다.

이 대표는 21일 서울시 성동구 헤이그라운드에서 열린 '타다 프리미엄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이동 합리성 관점에서 높은 가격에도 고급 서비스를 원하는 수요가 충분히 있을 것"이라며 "타다는 택시업계와의 협력 없이는 갈 수 없다.택시와의 협력방안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쏘카 자회사 VCNC는 오는 4월 고급 택시를 활용한 '타다 프리미엄'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재웅 쏘카 대표가 21일 서울시 성동구 헤이그라운드에서 열린 '타다 프리미엄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쏘카 VCNC는 타다 프리미엄 기사의 수익성 제고를 위해 탄력요금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이용 가격은 '타다 베이직'의 100~120% 수준으로 정하되 우천·폭설 등 이동 수요가 급증할 때에 맞춰 요금을 올릴 수 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공급이 수요보다 적을 때 추가 요금을 적용하고 이에 따른 인센티브를 택시기사에게 돌려줄 것"이라며 "기존 산업과 협력해 이동 시장을 키울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VCNC는 타다 프리미엄에 참여할 택시 기사를 모집하기 위해 법인·개인 택시 기사 등과 논의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이주 내에 타다 프리미엄 합류를 돕는 페이지를 개설한다.

타다는 지난 1월 택시운수사업자 6곳과 프리미엄 밴 예약 서비스 '타다 VIP 밴' 서비스를 출시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 업계와의 두번째 합작품이다.

오는 4월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 출시에는 서울 100대의 고급 택시가 운행될 예정이고 이 규모를 연내 전국 1000여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재웅 대표는 이날 택시단체의 "타다가 배회 영업을 하며 택시 기사 수입을 뺏어간다"는 주장에 타다 플랫폼을 이해하지 못한 데서 불거진 오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타다는 앱 호출로 이동 수요를 충족시킨다"며 "타다 주행 중 거리에서 손을 흔들어 타다를 붙잡지도 못하고, 타다 입장에서는 그럴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최근 택시단체의 고발에는 "법적 조치에 당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특히 타다 드라이버를 괴롭히는 행위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재욱 VCNC 대표(왼쪽)와 이재웅 쏘카 대표가 21일 서울시 성동구 헤이그라운드에서 열린 '타다 프리미엄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