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넥슨은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액스'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중국과 베트남을 제외한 전세계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 동시 출시한다.

영어·독일어·프랑스어 등 9개 언어를 지원한다.

넥슨은 이번 액스 글로벌 서비스를 위해 각 시장 이용자 특성에 맞춰 콘텐츠를 개선했다.

캐릭터 외형 변경, 영문 녹음 등 현지화 작업을 진행했다.

액스는 지난해 11월 '페이스'라는 이름으로 일본에 출시돼 앱 장터에서 매출 순위 상위권을 기록한 바 있다.

액스 개발사인 넥슨레드의 김대훤 대표는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필리핀, 오스트레일리아 등에서 소프트론칭을 진행했다"며 "현지 이용자와 소통하며 안정적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은 모바일 MMORPG '액스'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넥슨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