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온난화 음모론’ 의중 반영 / 과학·국방보고서 ‘안보위협’ 의문백악관이 기후변화가 국가안보에 영향을 주는지 검토하기 위한 위원회 구성 준비에 착수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구온난화를 ‘미신’ 내지 ‘음모론’으로 치부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들이 작성한 대통령 직속 기후안보위원회 구성 행정명령 초안에 따르면, 백악관은 기후변화가 국가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결론낸 기존 과학·국방보고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 보고서가 작성될 당시 "철저한 독립성을 보장하지 않았으며 기후과학의 확실성과 불확실성,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충분한 논쟁과 검토가 없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12명으로 꾸려질 위원회에 대표적 기후변화 회의론자인 윌리엄 하퍼 프린스턴대 교수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신기술 담당 부보좌관으로 일하고 있는 그는 2015년 "이산화탄소가 인류에게 이롭다"는 주장으로 과학계를 경악케 했던 인물이다.

그린피스는 당시 석유회사 컨설턴트로 위장해 하퍼 교수에게 접근했는데 그는 "이산화탄소를 제한하는 유일한 길은 화석연료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며 이는 완전히 비이성적인 정책"이라면서 시간당 250달러의 연구비를 요구했다.

백악관은 지난달 국가정보국장(DNI)이 발표한 ‘2019년 세계위협평가’ 보고서 등을 겨냥해 위원회 구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

DNI 보고서는 "극단적 날씨와 이상고온, 해양 산성화 등이 기반시설과 보건, 수자원·식량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저지대 군사시설의 위험성, 가뭄·홍수·식량난이 일으킬 수 있는 대규모 인적 이동과 갈등 등을 위협요소로 거론했다.

국방부가 지난해 2월 발간한 보고서 역시 남태평양 섬에 있는 탄도미사일 방어 시험장 등이 해수면 상승 때문에 2035년이면 사용 불능 상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클 오펜하이머 프린스턴대 교수는 "기후과학과 국가안보의 연관관계는 10년 이상 미 정부의 최고수준에서 면밀히 연구돼 왔다"며 백악관의 의구심을 반박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