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1일) "오늘 흉상 제막을 통해 간디의 정신은 한국인의 가슴에도 영원히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빈 방한한 나헨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 열린 '마하트마 간디 흉상 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한국에도 뜻깊은 해다.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라며 한반도를 넘어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는 인도 정부가 세계 각국에서 추진 중인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평화·비폭력 사상을 바탕으로 인도의 독립과 세계 평화에 공헌한 간디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개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아래는 <문 대통령의 간디 흉상 제막식 축사 전문>입니다.
존경하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님, 김용학 연세대학교 총장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님, 그리고 학생 여러분, 반갑습니다.
위대한 영혼, 마하트마 간디 탄생 150주년을 축하하며,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오늘은 특별히, 진리와 자유의 정신 위에 세워진 이곳, 연세대학교에 간디 흉상이 제막됩니다. 귀한 선물을 전해 주신 모디 총리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작년 여름 국빈으로 인도를 방문했을 때 간디기념관을 방문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모디 총리님과 함께 간디의 마지막 발자취를 따라 걸으며, 그의 삶과 철학에 더 큰 경외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간디의 위대함은 어떠한 폭력과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진리의 편에서 평화의 길을 걸었다는 데 있습니다. 국민이 스스로 당당하게 일어날 때, 어떠한 억압도 이겨낼 수 있다는 간디의 신념은 인도 국민을 하나로 모았고, 마침내 독립과 자유를 쟁취했습니다.
올해는 한국에도 뜻깊은 해입니다. 국민의 힘으로 독립을 외친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의 뿌리인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입니다. 최근에는 한반도 평화에 큰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변화를 원한다면, 네가 그 변화가 되어라”,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길이다” 라는 간디의 가르침들이 더 깊이 와 닿습니다. 오늘 흉상 제막을 통해 간디의 정신은 한국인의 가슴에도 영원히 남게 될 것입니다.
간디의 위대한 정신이 한반도를 넘어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으로 실현되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