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주방에서 친분 쌓기’가 시작된다.

함께 음식을 만들고 즐기는 ‘모두의 주방’ 정규 편성의 축포를 쐈다.

음식을 통한 힐링과 출연자 간 케미가 성공요소였다.

21일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예능 ‘모두의 주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청아, 광희, 미야와키 사쿠라(아이즈원)를 비롯해 박상혁 CP, 김관태 PD가 자리했다.

‘모두의 주방’은 지난해 12월29일 파일럿 첫 방송 이후 입소문을 탔다.

일본인 출연자 미야와키 사쿠라가 출연하면서 이례적으로 일본 현지에서도 전파를 타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방송 주제는 처음 만난 이들이 함께 요리를 만들고 먹는 것이다.

변화도 있다.

그동안 매번 새로운 인물이 등장했지만 정규 편성을 알린 만큼 앞으로는 성장 스토리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목표다.

또한 김용건과 찬희(SF9)가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

1인가구와 혼밥문화가 뿌리내리고 있는 지금이다.

이러한 외로운 사회 분위기에 ‘모두의 주방’은 작은 힐링을 선사했다.

김관태 PD는 “우리 프로그램에서 힐링 요소를 생각지 못했는데 힐링이라는 반응이 나왔다.사람들이 관계에 목말라하는 것을 느꼈다.초면에 사람을 만나서 식사는 하는 모습 자체가 힐링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출연자 간 호흡도 일품이다.

먼저 섬세한 성격의 광희는 프로그램에 적격이었다.

광희는 “처음엔 게스트가 오면 재미를 뽑아내야 한다고 여겼다.하지만 이제 별다른 질문을 하지 않아도 그냥 요리를 하다 보면 이야기가 진행된다.그리고 배고프면 요리도 나온다”며 프로그램의 장점을 짚었다.

다음은 배우 출연자인 이청아다.

예능 초보치고는 호평 일색이다.

이청아는 “제가 재미가 없을까봐 예능에 약간 부담감이 있었다.하지만 파일럿을 하면서 카메라 팔로우에 대한 부담감도 사라지고 정말 재미없이 요리만 하는 데로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게 흘러간다”며 미소를 지었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외국인 출연자답게 엉뚱하지만 귀염을 받는다.

화려한 입담이 필요한 프로그램이 아닌 만큼 사쿠라의 출연은 주효했다.

이날도 강호동에 대해 “한국 연예인은 잘 몰랐는데 원래부터 강호동 씨는 알았다.생각보다 커서 조금 신기했다.목소리, 몸도 크고 호흡도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두의 주방’이 긴 호흡에 청신호를 켰다.

일요일 저녁 주방의 작은 힐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오는 24일 오후 7시40분 방송. jkim@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