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1000대로 늘릴 계획/첫 100대 지원 프로그램 제공승객 운송 서비스 '타다'가 오는 4월부터 택시 기사를 모집해 프리미엄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발표했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와 모회사 쏘카 이재웅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비스 계획을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출범한 타다가 처음 내놓은 추가 서비스로, 준고급 택시를 표방한다는 게 VCNC 측 설명이다.

택시 기사들을 '타다'의 기사로 모집해 보다 합리적인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게 그 핵심이다.

이를 통해 택시 산업과 협력을 도모하는 한편 갈등은 줄이면서 더 큰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게 VCNC 측의 복안이다.

법인은 물론이고 개인 택시 기사도 서비스에 참여할 수 있으며, 가격은 기존 '타다 베이직' 대비 높은 수준을 고려하고 있다고 이 회사는 전했다.

오는 4월부터 서울에서 100대를 시작으로 연내 전국 1000대로 늘리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초기 100대를 대상으로는 지원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앞서 택시업계는 타다의 불법성을 지적하며 지난 11일 이 대표와 박 대표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이 대표는 이 같은 갈등 양상과 관련, "택시와 경쟁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타다가) 출범 후 너무 빠르게 성장하고 소통을 잘못해 오해가 많았다"고 해명했다.

실제로 타다는 서비스 초기 대비 200배 성장을 했으며, 회원 수는 30만명, 재탑승률 89%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는 게 VCNC 측 설명이다.

이 대표는 "실제로 운수업체, 기사님들과 많은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도 했다.

아울러 "우리나라 교통 수송 분담률을 보면 승용차가 60%를 맡고 있고, 이 중 3%를 택시가 분담한다"며 "우리 목표는 55% 수준으로 승용차 소유를 줄이고 공유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향후 비전을 설명했다.

이어 "타다는 이번에 택시업계와 협력을 통해 프리미엄 운송서비스를 구축했다"며 "'타다 프리미엄'이 더 많은 택시회사, 기사님들과 협업함으로써 모빌리티에서 혁신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