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매체들이 배우 송혜교(사진 오른쪽)·송중기(〃왼쪽) 부부의 이혼설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결혼 반지를 끼지 않은 채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차이나 프레스는 21일 "송혜교가 결혼 후 처음으로 결혼 반지를 끼지 않은 채 등장했다"며 이 부부의 이혼설을 제기했다.

이 매체는 전날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송혜교의 사진을 기사에 첨부했다.

아울러 "송혜교가 최근 SNS에서 송중기 씨와 함께 찍은 사진을 다수 삭제했다"며 다소 황당한 이유를 제기했다.

또 이 매체는 과거 송혜교 사진을 예로 들며 "(송혜교가) 공식 석상에서 늘 결혼 반지를 착용하고 있었다"고도 설명했다.

같은 날 시나엔터테인먼트, 봉황망 등 다른 매체들도 송혜교 송중기 부부의 이혼설을 보도했다.

한편 송혜교 송중기 부부는 지난 2017년10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송혜교는 지난 1월 tvN 드라마 '남자친구' 종영 이후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송중기는 최근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출연을 확정지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중국 차이나 프레스, CJ Entertainment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