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수년 전부터 비은행 부문의 비중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증권, 카드, 보험 등 비은행 부문의 업황이 악화된 탓도 있지만 주요 계열사인 은행을 중심으로 이자수익에 보다 치중했기 때문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신한·하나 등 국내 주요 금융지주사의 실적에서 비은행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대부분 전년 대비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우선 1년 만에 '리딩 금융그룹' 자리를 되찾은 신한지주(055550)(신한금융지주)의 비은행 부문 비중(연결조정 전 기준)은 지난 2017년 44.2%에서 작년 31.4%로 줄었다.

신한금융 비은행부문의 당기순이익 기여도는 최근 5년간 지난 2016년(34.8%)을 제외하고 최소 30%대 후반에서 40%대 중반까지 차지했으나 작년에는 급감했다.

지난 2016년과 2017년 각각 34.2%, 34.4%였던 KB금융(105560)지주의 비은행 부문 비중도 작년 31.3%로 하락했다.

KB금융의 경우 작년 국민은행에서 발생한 일회성 비용으로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2.3% 증가한 2조2243억원을 기록했지만 KB국민카드를 제외한 대부분의 비은행 계열사의 실적이 하락하면서 비은행 비중 확대에 실패했다.

하나금융지주(086790)의 경우 작년 비은행 부문 당기순이익 비중이 18.5%로 지난 2017년 18.3%보다 0.02%포인트 늘어나는데 그쳤다.

농협금융의 비은행 부문 비중은 2017년 33.5%였으나 작년 9.2%로 급감했다.

금융권에서는 이처럼 주요 금융지주들이 비은행 부문을 늘리지 못했던 이유로 비은행 부문 업황이 지속적으로 악화된 반면 은행 부문의 경우 높은 대출 수요로 이자수익을 늘렸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신한·KEB하나·우리·농협 등 국내 5대 은행의 작년 이자이익은 27조2773억원으로 전년보다 10.5%(2조5953억원) 증가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수년 전부터 금융지주마다 비은행 부문 강화를 외쳐왔지만 비은행 부문보다 은행권 실적을 늘리기 유리한 환경이 지속됐다"며 "비은행 부문 비중을 늘리기 위해 의도적으로 은행 비중을 낮출 수 없었기 때문에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금융권에서는 강화된 대출 규제 등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하며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비은행 부문 강화에 더 힘쓰는 모습이다.

하나금융은 오는 2025년까지 비은행 부문의 비중을 30%까지 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도 중장기적으로 비은행 부문 비중을 30~40%까지 높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각 금융지주마다 비은행 금융사 인수·합병(M&A)에 나서는 것도 이 같은 이유 중 하나"고 말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