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왼쪽)이 2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손희송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주교)에게 성금 10억원을 전달하고 있다.

두산은 2012년부터 매년 10억원의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두산그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