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100회 동계체전 뒤 밝혀/“관련 증거자료 모두 공개할 것”노선영(30·부산시체육회)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26·강원도청·사진)이 관련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나섰다.

김보름은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 경기를 마친 뒤 "나 외에도 많은 동료 선수들이 노선영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관련한 증거 자료를 가지고 있으며, 추후 모두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보름은 지난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불거진 ‘왕따주행’ 논란으로 국민의 공분을 샀다.

그러나 이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신은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라며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9일에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7년 동안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해)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며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다.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과 괴롭히는 행동을 했던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괴롭혔다.경기 전날엔 컨디션 조절을 방해하기 위해 (선수촌) 자신의 방으로 불러 수시간 동안 폭언을 쏟아냈고 주먹을 들어 때리는 시늉을 했다"며 재차 노선영을 비판했다.

이어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신고 등 행정적인 절차로 해결할 생각도 있다"면서 "노선영과 대화할 기회가 있다면 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