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준규(맨 위 사진)가 방송에서 전설의 액션 배우인 아버지인 고(故) 박노식(위에서 두번째 사진)을 추억하면서 "나는 금수저 출신"이라고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박준규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이날 박준규는 아버지 박노식에 대해 "한 작품에 스타가 된 스타일이 아니라 꾸준히 연기해 오시면서 그것을 계속 이어가는 건 보통 일이 아니다"라며 "(아버지는) 타이틀도 많고 액션도 잘하셨다"고 소개했다.

박준규는 가족과 함께 아버지와의 추억이 담긴 어릴 적 사진첩을 꺼냈다.

먼저 박준규는 자신의 돌 사진을 보며 감탄했다.

사진 속 1살인 그는 화려한 돌상 앞에 서 있다.

이에 박준규는 "남들은 금수저라고 하면 욕할까봐 숨기는데, 나는 어쩔 수 없이 금수저로 태어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인생다큐-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TV조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