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인 22일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지만 전국이 가끔 흐리고 일교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이틀째 전국이 '나쁨' 수준을 기록하겠으며 충북지역은 '매우나쁨' 수준까지 오르겠다.

기상청은 이날 미세먼지 수준을 충북은 '매우나쁨', 수도권·강원영서·대전·세종·충남·호남권·영남권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또한 수도권·강원영서·대전·세종·충남·광주·전북은 오전에 '매우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전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7∼6도, 낮 최고기온은 7∼13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지만 일교차가 10∼15도로 크게 나 건강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이날 오전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오후까지 옅은 안개가 이어질 수 있다.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남쪽 먼바다에 바람이 10~14m/s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3.0m로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일부 산지에서는 눈이 올 가능성도 있다.

또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으므로 남해안과 서해안 저지대는 만조 때 침수 피해에도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 0.5∼1.5m, 서해 앞바다 0.5∼1.0m로 예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