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28일 구체적 일정 어떻게 / 합의 이행에 대한 ‘디테일’ 내놔야 / 베트남과 양자외교 가능성도 영향 / ‘첫날 회담, 둘째날도 회담’ 전망도 / ‘비건·김혁철 라인’ 실무회담 돌입 / 정상회담 의제 본격 궤도 오른 듯 / 南이도훈 하노이서 비건 접촉할 듯2차 북·미 정상회담이 닷새 앞으로 다가오면서 27, 28일 회담의 구체적 일정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21일 한·미 및 베트남 외교가의 소식을 종합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일정은 27일 만찬 회동으로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회담 둘째날인 28일에는 본격적인 회담에 돌입해 ‘하노이 합의문’을 발표할 것으로 기대된다.

만찬 회동 전망은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기 전 베트남 측과 양자 외교일정을 소화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급부상했다.

반면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합의 이행에 대한 ‘디테일’을 내놓기에는 일정이 짧아 양일 모두 회담에 집중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베트남 일간지 뚜오이쩨는 "두 정상이 이견을 좁히는 돌파구를 마련하려면 첫날부터 단독회담을 하고 다음날에도 협상을 이어갈 수도 있다"고 전했다.

정상회담에 앞서 북·미 간 의제 협상도 본격적인 궤도를 탄 것으로 분석된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를 축으로 하는 양국의 실무협상팀이 이날 모두 하노이 뒤 파르크 호텔에서 목격됐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1시17분쯤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함께 숙소인 베트남 정부게스트하우스(영빈관)을 출발했다.

이후 하노이 뒤 파르크 호텔에서 비건 대표 측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측은 4시간30여분간 첫 접촉을 마치고 호텔을 빠져나갔다.

실무협상 진행 도중인 3시30분쯤 김 실장이 협상장을 떠났다가 복귀하기도 해, 미국 측 제안을 상부에 보고하고 관련 훈령을 받고 돌아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비건-김혁철 라인’의 회동은 지난 6∼8일 북한 평양에서 진행된 첫 실무접촉 이후 약 2주 만이다.

북·미 실무회담이 진행되는 가운데 우리 측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곧 하노이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북핵수석대표 간) 접촉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이 하노이에서 비건 대표와 회동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조치로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 달라"는 뜻을 전했기 때문에 한·미 대표 간 접촉에서는 ‘비핵화 상응조치’에 관한 논의 상황을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에서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방문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지만,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 겸 공산당 서기장의 해외순방 일정 때문에 이런 관측은 힘을 잃었다.

24∼26일 해외순방에 나서는 쫑 주석은 24∼25일엔 라오스를, 25∼26일엔 캄보디아를 국빈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