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서울 제10경주 1등급마 격돌 / 단거리 활약 강토마, 장거리도 주목 / 울트라로켓·토스코노바캣, / 강자들과 경쟁 통해 실력 쌓아 / 클린업보드, 부담 중량 낮아 유리[한준호 기자]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오는 24일 제10경주로 1등급 경주마들의 1800m 대결이 펼쳐진다.

결승선을 앞두고 역전이 거듭되는 특성을 지닌 장거리 경주로, 짜릿한 명승부가 기대된다.

산지와 연령 모두 상관없이 다양한 경주마가 출전을 알렸다.

특히 출전마 중 4연승을 앞둔 ‘클린업특급’이 가장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이 1등급 데뷔 경주이기에 과연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에 경마팬들이 집중하고 있는 까닭이다.

‘클린업특급’과 함께 최근 전적이 훌륭한 우승 후보 5두를 소개한다.

◆클린업특급 (수, 4세, 한국, R85, 박재우 조교사, 승률 50.0%, 복승률 75.0%) 올해 1월 1800m 경주에서 전 구간을 1위로 통과하는 압승을 거두면서 3연승과 함께 1등급 승급까지 거머쥐었다.

유명 씨수말 ‘메니피’의 자마로, 1억원에 최초 도입됐다.

24일 경주로 4연승에 성공해 혈통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울트라로켓 (거, 5세, 한국, R93, 안병기 조교사, 승률 24.0%, 복승률 44.0%) 직전 3개의 경주가 모두 대상경주여서 강한 말들과의 경쟁으로 실력을 키워왔다.

특히 1월 ‘세계일보배’에서 약 1년만에 뛴 단거리임에도 순위 상금을 획득했다.

1800m 경주 성적이 5전 2승, 준우승이 한 차례로 좋은 편이라 이번 경주도 기대할 만하다.

◆클린업보드 (수, 4세, 미국, R82, 김동균 조교사, 승률 40.0%, 복승률 60.0%) 당일 경주가 1등급 데뷔전이다.

두 차례의 직전 경주가 1800m였는데 모두 우승해 해당 거리 기세가 좋다.

경주 후반 추입력이 좋아 출발번호와 상관없이 꾸준한 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부담중량이 52㎏으로 지난 1년간 받았던 것 중 가장 낮은 편이라 유리하다.

◆토스코노바캣 (수, 4세, 미국, R93, 최봉주 조교사, 승률 28.6%, 복승률 42.9%) 2018년 한 해 대상경주를 제외하고 여섯 차례의 일반 경주에서 모두 3위 안에 들었다.

‘코리아컵’과 ‘그랑프리’ 등 대형 대상경주에 도전하며 강자와의 경쟁을 통해 실력을 키워왔다.

올 1월 2000m 경주에서 4코너 이후 6두를 제치며 3위를 차지하는 놀라운 추입력을 보여줬다.

◆강토마 (거, 4세, 한국, R93, 정호익 조교사, 승률 58.3%, 복승률 75.0%) 지난해 2월부터 7월까지 5연승을 거두며 신예 국산마로 떠올랐다.

선행 작전에 능한 경주마로 단거리에서 주로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8월과 9월 1800m 경주에 도전해 우승 1번, 준우승 1번을 하면서 장거리에서도 가능성을 보였다.

tongil77@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