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핵심 기술 전문기업 켐트로닉스가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시스템 개발 계약 체결에 연달아 성공하면서 글로벌 시장 공세에 나섰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회원사인 켐트로닉스가 최근 르노삼성자동차, 중국 완성차 기업 레오파드와 SVM 시스템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하반기에 공급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SVM은 네 대의 외부 카메라를 통해 입력된 영상을 조합해 차량 조감 영상을 제공하는 주행안전·주차보조 시스템이다.

오는 6월부터 레오파드에 납품하는 SVM은 차선이탈경고시스템, 디지털영상저장장치, 주차가이드시스템, 캘리브레이션 등 시장에서 인정받은 자체 솔루션을 탑재했다.

켐트로닉스 관계자는 "2017년부터 2년 동안 면밀하게 테스트를 진행해 기술적 완성도를 높였다"며 "가격 경쟁력에다 중국 현지 업체에 비해 월등한 수준의 기술력을 평가받은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9월부터는 QM6 등에 장착될 3D SVM을 르노삼성자동차에 납품할 예정이다.

3D SVM은 차량 주변 상황을 더 현실감 있게 표현하는 3D 뷰 기능을 제공한다.

김보균 켐트로닉스 회장은 "글로벌 리서치 기관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가 2022년 30억달러, 1600만대 이상의 연간 매출 규모를 내다볼 만큼 SVM 시스템 시장은 잠재력이 크다"며 "세계 자율주행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확고한 입지를 다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