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은 21일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에 상담공간 특화점포인 「삼성역루첸타워지점」을 개점하였다고 밝혔다.

「삼성역루첸타워지점」은 기존의 획일화된 일자형 창구 카운터 일부를 독립된 부스 형태의 상담공간으로 구성하였으며, 고객이 원하는 경우 상담공간 내부를 밖에서 들여다 볼 수 없도록 하여 고객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이날 개점식에 참석한 이대훈 농협은행장은"고객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에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새롭게 바꾸었다"며 "향후에도 이와 같이 상담창구를 특화한 점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