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무대에서 한반도 비핵화 신뢰 촉구 전망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제40차 유엔 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 참석을 위해 23일부터 2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를 방문한다.

강 장관은 27일부터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국제사회에 한반도 비핵화 노력에 대한 신뢰와 동참 의지를 촉구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 장관은 25일 오전 군축회의에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그간의 노력을 설명하고 향후 진전에 대한 기대를 표명하는 한편, 변화하는 국제 안보 환경 속에서 군축·비확산 체제의 중요성과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여 의지를 언급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강 장관은 같은 날 오후에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전 세계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 강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과 북한 인권 문제 등에 대해서도 언급할 예정이다.

제네바 군축회의는 유일한 다자간 군축협상기구로, 남북한은 1996년 제네바 군축회의에 동시 가입했다.

핵무기·대량살상무기·재래식 무기·군사예산 감축 등 군축의 주요 쟁점 10개를 토의 대상으로 한다.

남북간 긴장이 고조되던 시기에는 핵문제를 놓고 남북 대표가 연설을 통해 이 회의에서 격돌하곤 했다.

북·미 대화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해 회의에서는 한태송 제네바 유엔 주재 북한대사가 "미국이 기어코 우리를 건드리며 도발을 걸어온다면 우리는 우리식 대응방식으로 미국을 다스릴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올해는 시기상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에 회의가 열려 남북, 북·미 간 대치보다는 협력 분위기가 조성될 전망이다.

‘다자통’인 강 장관은 특히 제네바 군축회의에서 회의 직후 시작되는 북·미 정상회담을 측면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나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 북·미 대표가 이번 회의에 참석하게 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