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6.7 지진이 강타했던 일본 홋카이도 남부 아쓰마초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일본 지진은 21일 오후 9시 22분께 발생했으며, 규모는 5.8로 파악됐다.
진앙은 삿포로 동남동쪽 약 60㎞ 지점의 이부리 중동부로, 진원 깊이는 33㎞ 정도다.
일본 기상청은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지진은 아쓰마초 기준으로 최고 6약 수준이었다며 작년 9월 지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발표했다.
규모는 진앙을 기준으로 한 지진의 절대 강도이고, 진도는 각 지역에서 감지하는 상대적인 지진의 세기를 말한다. 진도 6약은 사람이 서 있기 어렵고 고정하지 않은 가구가 넘어질 수 있으며 건물이 뒤틀려 문이 열리지 않을 수 있을 정도다.
이날 지진 영향으로 JR홋카이도 신칸센은 안전 확보 차원에서 운행을 중단했다가 오후 9시44분께 재개했다.
삿포로 시내의 지하철은 여진 우려 등으로 이날 운행을 일찌감치 종료했다.
홋카이도전력은 도마리촌에 있는 원전의 이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홋카이도에 있는 신치토세공항은 지진 피해를 확인하기 위해 활주로를 점검한 뒤 오후 10시께부터 이착륙을 허용했다.
일본 기상청은 산사태 등의 우려가 있는 지역에서는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조속히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대피 및 피해 관련 정보 제공을 적절히 하도록 지시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진 후 2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가 있다는 정보는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이날 오후 10시 30분께 일본 여행객 등을 상대로 홋카이도 지진 발생 소식을 문자로 전파하고 신변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일본 지진 (사진=기상청)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