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5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가 전년 대비 9% 이상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저년 동기(10만 세대) 대비 9.2% 줄어든 9만423대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4만1084대로 같은 기간 3.9% 줄었고, 지방은 4만9339세대로 13.1% 크게 줄었다.

세부 입주물량을 살펴보면, 수도권은 3월에 화성동탄2(3960세대), 수원영통(2041세대) 등 1만9232세대, 4월은 용인신갈(1597세대), 시흥은계(1445세대) 등 1만1554세대, 5월은 수원광교(2231세대), 시흥배곧(1089세대) 등 1만298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3월 경남김해(5898세대), 울산송정(1928세대) 등 2만1737세대, 4월 경북구미(3880세대), 대구매천(1602세대) 등 1만1139세대, 5월 여수웅천(1781세대), 강원원주(1716세대) 등 1만6463세대다.

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 2만7734세대, 60~85㎡ 5만6365세대, 85㎡ 초과 6324세대로,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3.0%를 차지했다.

주체별로는 민간 7만6212세대, 공공 1만4211세대로 각각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