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이영애·자유한국당)는 22일 오후 2시 시의회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국가를 위해 희생하거나 공헌한 국가유공자를 합당하게 예우하고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태열 영남이공대 교수가 ‘대구시 국가보훈대상자 보훈 조례안 제·개정 및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주제발표하고 이시복 대구시의원, 박언휘 경북대 교수 등 학계, 국가유공자 및 보훈단체 관계자가 토론자로 나서 국가유공자를 위한 복지 방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김태열 교수는 미리 배포한 주제발표 자료를 통해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이며 많은 애국지사들이 목숨을 버리면서 국권을 회복하는데 평생 고난의 길을 걸어왔으며, 한국전쟁과 월남파병에서 많은 젊은이들이 공산주의자와 싸우면서 고귀한 생명을 나라에 바쳤다고 강조하고, 그동안 이들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의 보훈복지에 대해 크게 신경을 쓰지 않거나 등한시한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하고, "그분들의 자긍심과 자존감 향상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에 대한 예우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토론회 패널로 참석하는 이시복 시의원(비례·자유한국당)은 "일부 정당과 단체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등에 대한 묵념을 포함한 국민의례를 생략하고 있는데, 이는 국가정체성에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국가유공자의 발자취를 활발하게 발굴해 후세의 귀감이 되도록 남겨야 하고, 6·25전쟁이 북침인지 남침인지조차 모르는 학생들이 있다는 것은 국가의 존립을 위한 가치관 형성에 큰 위협이 돼 올바른 국가정체성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이영애 위원장(달서구·자유한국당)은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이며, 오늘날 우리가 이만큼 안전하고 풍요로운 삶을 누리고 있는 것은 우리 선배들이 나라사랑정신으로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해 왔기 때문"이라며,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애국정신이 후세의 귀감으로서 미래에까지 항구적으로 존중돼야 하고, 국가의 응분의 보상을 통해 안정된 생활이 보장되길 바란다"며, "이제는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분들께 실질적인 보훈복지서비스 수준을 높여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고, 국가와 민족에 대한 희생은 반드시 보상과 예우가 따른다는 사회적 인식을 고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