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준열의 자립심과 위기 대처 능력이 돋보였다.

지난 21일 첫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에서는 배우 류준열이 쿠바 아바나로 떠나 홀로 여행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류준열은 연말 시상식 MC 일정을 소화해야 한 이제훈을 두고 먼저 쿠바로 출발했다.

시작부터 류준열은 다년간 해외여행을 다녔던 경험에서 우러나온 배경지식을 발휘했다.

공항에서 환전부터 유창한 외국어로 택시, 숙소 잡기 등 여러 난관을 능숙하게 해결했다.

다음 날 아침, 안내 책자와 카메라만 들고 무작정 숙소를 나온 류준열은 쿠바의 이국적 풍경을 한껏 즐기며 사진 촬영에 몰두했다.

류준열은 "기억력이 안 좋아서 여행을 다녀오면 다 잊어버린다"며 "그런데 사진을 보면 다시 기억이 나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현지인들과 소통하며 여행의 묘미를 즐기기도 했다.

말레꼰을 걷다 버스킹(거리공연)을 하는 사람들을 만난 류준열은 한껏 음악을 즐겼다.

이어 버스킹을 하던 사람들이 팁을 요구하자 당황했지만, 이내 팁마저 흥정하는 재치를 발휘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옛 스페인 총독 관저에 들러 쿠바 어린이와 축구를 즐기거나 지나가던 행인에게 축구선수 손흥민, 가수 수호와의 친분을 자랑하는 등 뜻밖의 혼자서도 현지인들과도 능청스럽게 잘 어울렸다.

와이파이가 되지 않아 숙소를 찾아야 할 때도, 직접 발품을 팔아 세 시간 만에 숙소를 잡거나 와이파이 카드를 사기 위해 두 시간 동안 줄을 설 때도 연신 얼굴에 웃음을 띠며 누구보다 여유로운 모습을 드러냈다.

'트래블러'는 배낭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고 느낀 감정을 카메라에 진솔하게 담아낸 여행과 다큐멘터리를 결합한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