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18·발렌시아)이 차곡차곡 자신의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번에는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데뷔전을 치르며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이강인은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셀틱(스코틀랜드)과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31분 그라운드를 밟아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오래동안 그라운드를 누비지 못해 많은 것을 보여줄 수는 없었지만 최근 리그 경기를 포함해 5경기에 연속 결장했던 아쉬움을 털면서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발렌시아는 32강 1차전에서 2-0 승리에 이어 1, 2차전 합계 3-0 승리로 16강에 진출했다.

발렌시아는 1-0로 앞선 후반 31분 다니엘 바스 대신 이강인을 투입했다.

이강인은 오른쪽 측면과 중앙을 넘나들며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후반 38분 페널티 지역에서 감각적인 슈팅을 선보였지만 상대 수비수 몸을 맞고 굴절돼 아쉬웠다.

후반 추가시간에도 상대 위험지역 혼전 상황에서 헤딩슛을 시도한 것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제 이강인이 3월 볼리비아, 콜롬비아와 국내에서 치르는 A매치를 앞두고 있는 벤투 감독의 눈길을 받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강인은 벤투 감독이 이번 평가전을 앞두고 점검 중인 유럽파 선수 후보군에 포함돼 있다.

이런 가운데 비록 18분의 짧은 교체 출전이었지만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대표팀의 주축이었던 기성용(뉴캐슬)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국가대표 은퇴로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을 대비해 세대교체를 진행해야 하는 상황인 벤투 감독에게는 반가운 일이다.

특히 9월에 시작되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앞두고 가즌 이번 3월 A매치는 이강인은 물론 백승호(지로나)와 정우영(바이에른 뮌헨) 등 유망주들을 직접불러 경기력을 확인할 좋은 기회다.

포르투갈에서 휴가 중인 벤투 감독은 현지에서 이들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지난 11일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가 레알 소시에다드와 홈경기에 벤투 감독이 직접 경기장을 찾기도 했다.

당시 이강인이 출전하지 못했지만 벤투 감독이 이강인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강인의 대표팀 소집에는 걸림돌도 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과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에도 선발될 수 있어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다.

3월 A매치에 소집할 경우 폴란드에서 열리는 U-20 월드컵과도쿄올림픽 예선 경기 때는 차출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소속팀인 발렌시아로선 A대표팀에 발탁됐던 선수를 굳이 FIFA 의무 차출 대회가 아닌 올림픽 예선 등에 내주지 않을 수 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