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19일 출시한 '한국투자 밀라노부동산투자신탁1호(파생형)'의 모집을 종료하고 22일 설정됐다고 밝혔다.

펀드는 공모 기간 모집된 약 546억원(4296만유로)과 이탈리아 현지 차입으로 조달한 약 671억원 포함해 총 1271억원을 이탈리아 오피스 건물에 투자한다.

여기서 발생한 임대수익은 투자자에게 배당되고 투자 기간 중 자산을 매각해 원리금도 상환된다.

이 건물은 글로벌 프리미엄 타이어 기업인 피렐리타이어(Pirelli Tyre)가 글로벌 R&D센터로 임차하고 있다.

잔여 임차기간은 약 14년이다.

투자원금 100%, 배당금 80% 수준의 환헤지를 통해 환율 변동 위험을 최소화했고 펀드 운용은 한국투자신탁운용이 맡는다.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부동산펀드는 고액자산가와 기관투자자에 제한된 상품이란 인식이 강했지만 이번 밀라노 부동산공모펀드 완판으로 일반투자자도 부동산펀드에 대한 관심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수익률을 제공할 수 있는 대체투자 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투자자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벨기에 브뤼셀 소재 외교부 청사에 투자하는 ‘한국투자 벨기에코어오피스부동산펀드’, 2017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센트럴타워에 투자하는 ‘한국투자 도쿄오피스부동산펀드’ 등 총 10개의 부동산 공모펀드를 출시했고 모두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