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국민은행은 지난 21일 보건복지부, 지역아동센터중앙지원단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청소년 400여명에게 '청소년의 멘토 KB' 장학금 8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청소년들의 올바른 성장과 미래인재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대표사회공헌 사업인 청소년의 멘토 KB를 진행하고 있다.

청소년의 멘토 KB는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찾고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학습, 진로, 디지털 3개 분야의 멘토링 사업과 기타 청소년 지원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장학금 사업은 학습 멘토링사업의 일환으로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잠재력 발굴 및 역량 강화를 지원해 건전한 사회구성원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 2007년부터 지역아동센터를 지속적으로 지원해온 국민은행은 2015년 12월 보건복지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청소년들에게 종합적인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또 2016년부터 작년까지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총 1350여명에게 장학금 26억원을 지원했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고득영 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전년도 우수 장학생 15명에게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여했으며 국민은행은 축하금으로 각 50만원을 전달했다.

성채현 국민은행 소비자브랜드전략그룹 대표는 장학증서를 수여하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국민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더욱 폭넓게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용 국민은행 사회협력부장(가운데)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청소년 400여명에게 '청소년의 멘토 KB' 장학금 8억원을 전달한 뒤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국민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