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농협은행은 22일 서울 영등포구 쉐라톤호텔에서 6300억원 규모의 '오산열병합발전소 지분인수 및 리파이낸싱 약정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약정은 운영 중인 오산열병합발전소의 시행법인인 DS파워㈜의 지분인수(M&A) 및 선·중·후순위대출의 리파이낸싱을 동시에 추진한 것으로 농협은행과 기업은행(024110)이 공동으로 주선했다.

오산열병합발전소는 474㎿의 발전 및 280Gcal의 열을 공급하는 시설로 2016년 2월에 준공했다.

현재 전력은 전력거래소에 판매하고 있고 열은 운암지구, 오산세교1·2지구 등에 공급하고 있다.

특히 사업은 열과 전력을 병행 생산함에 따라 설비효율이 높을 뿐만 아니라 액화천연가스(LNG) 및 인근 소각수열을 연료로 사용해 친환경적인 발전소로 거듭나고 있다.

재무적 투자자(FI)로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을 비롯한 6개사가 지분인수 및 중·후순위대출 리파이낸싱에 참여했다.

선순위대출의 리파이낸싱은 신디케이트론을 통해 한화생명을 비롯한 10개사가 참가했다.

유윤대 농협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이날 약정식에서 "100만가구에 전기와 6만가구에 열을 공급하는 수도권 최대규모의 열병합발전소의 금융주선으로 농협은행의 인프라금융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며 "이번 금융주선을 계기로 발전·도로·환경 등 인프라금융 주선 입지를 다지고 투자금융 수익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유윤대 농협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앞줄 왼쪽 셋째)과 약정참여기업 실무진이 약정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