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달갑지 않은 분위기다.

소매치기 수습 영상을 올린 배우 이시원에게 돌아온 것은 칭찬이 아닌 비난이었다.

배우 이시원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경찰에게 사건 조서를 쓰는 영상과 함께 “지구를 좀 더 아름답게 만들었습니다.바르셀로나의 히로인. 소매치기 검거”라는 글을 올렸다.

반응은 싸늘했다.

글만 보면 직접 소매치기를 잡은 것으로 예상할 수 있지만 실제로 소매치기를 제압한 것은 이시원이 아닌 경찰이었다는 것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게 왜 본인이 잡은게 되나” “도와달라고 소리 지른 것외엔 한 게 뭐가 있나”라는 부정적인 반응 일색이다.

앞서 2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이시원은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스페인 현지 촬영 당시 소매치기를 당할 뻔 했던 순간을 공개한 바 있다.

쉬는 시간 스태프와 야외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고 있던 이시원에게 노숙인이 음식을 달라고 하면서 핸드폰을 훔쳐가려고 했다.

이어 이시원이 비명을 질렀고 마침 근방에 있던 경찰들이 도움을 준 것이다.

해당 영상은 방송에서 공개한 이야기에 대한 증명이었던 셈이다.

이시원은 지난달 20일 종영한 SBS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이수진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2012년 KBS 1TV 사극 ‘대왕의 꿈’에서 보령공주 역으로 연기계에 데뷔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이시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