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금강과 영산강에 있는 5개의 보 중 세종보와 공주보, 죽산보 등 3개를 해체한다.

공주보는 부분 해체, 나머지 2개 보는 상시 개방한다.

4대강 16개 보 중 첫 처리방안이다.

홍종호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 공동위원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금강과 영산강 보 처리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21일 금강과 영산강 5개 보의 처리방안을 제시했다.

금강 수계의 보는 세종보와 공주보, 백제보 등 3개다.

영산강 수계의 보는 승촌보와 죽산보다.

세종보는 보 영향범위 내에 농업용 양수장이 운영되고 있지 않고, 보가 없더라도 용수이용 곤란 등 지역 물이용에 어려움이 생길 우려는 크지 않다는 점을 고려했다.

수질·생태가 크게 개선할 것도 예상됐다.

공주보도 원칙적으로 해체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결론이다.

공주보가 없어질 경우 수질·생태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판단했다.

공주보 해체 시 편익이 보를 없앨 때 발생하는 해체비용 등 제반비용을 상회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다만 보 상부 공도교의 차량 통행량을 감안해 공도교 유지 등 지역주민의 교통권을 보장하면서도 물 흐름을 개선할 수 있도록 보 기능 관련 구조물을 부분적으로 해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공도교의 안전성과 지하수 문제 등은 다시 검토할 계획이다.

죽산보는 보 해체 시 수질과 생태 개선과 유지·관리 비용의 절감 등으로 인한 편익이 보 해체시의 제반 비용을 상회하는 것으로 평가돼 해체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백제보는 상시 개방하는 안이 제시됐다.

기획위는 보 개방 기간이 짧아 수질과 생태의 평가에 필요한 실측 자료가 충분하지 않았고, 보가 설치되기 전 자료를 이용한 평가 결과로도 보 해체의 경제성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금강의 장기적인 물 흐름의 개선을 위해 상시 개방하는 처리방안을 제시했다.

승촌보는 보 해체의 경제성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 개방에 따른 수질과 생태의 개선 효과를 지속하기 위해 주변 지역 물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보를 운영하면서 물 이용대책을 추진한 후 상시 개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기획위가 제시한 방안은 올해 6월 시행하는 물관리기본법에 따라 구성될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상정해 확정할 계획이다.

홍종호 4대강 조사·평가 공동 기획위원장은 "보 처리방안 제시안은 금강과 영산강의 자연성 회복에 기여하면서, 동시에 지역주민과 미래세대가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고심한 결과"라고 말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