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금) 도청에서 규탄성명서 발표
“일본은 '죽도의 날'을 즉각 폐기하라”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2일(금)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일본 시마네현이 강행한 소위 ‘죽도의 날’행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경상북도 독도위원회 위원, 독도 관련단체 대표 등 10여명이 동참했다.

이 지사는 성명서를 통해 시마네현이 '죽도의 날'행사를 정례화하여 2013년부터 7년 연속 정부 관료인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시마네현 '죽도의 날'조례 즉각 폐기와 독도침탈 중단 촉구 및 인류 공영에 적극 동참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날 오후 2시 울릉도 도동항 소공원에서는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와 (재)독도재단 주관으로 「범도민 ‘죽도의 날’규탄결의대회」가 열렸다.

범도민 규탄결의대회에는 전(前)독도수호특별위원장인 남진복 의원, 이재도 의원,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 지역 기관단체장 및 주민 등 500여명이 참여했다.ⓒ 김천내일신문이날 오전에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독도위원 13명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토관리 및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정재정 독도위원회 위원장은 ‘3.1운동 100주년과 한일 역사문제’라는 기조발제와 독도주권관리 토론회의 각종 자료들을 통해 ‘독도가 역사적으로도 명백하게 대한민국 영토’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경북도는 도청 회의실에서 해양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과 울릉도.독도 해양연구 및 영토주권 확립을 위해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목적 울릉도(독도) 전용 조사선 건조를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한편, 이달 27일에는 중국 상해한국학교에서 상해.소주.무석 한국학교와 해외 독도중점학교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음 달 1일부터 사흘간 서울역에서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독도사랑 사진전’을 갖는 등 독도의 진실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