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의 새로운 혁신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는 삼성전자의 ‘접었다 펴는 폰’(폴더블폰) 갤럭시 폴드(Fold)가 정체를 드러냈다.

외신들은 혁신성에 높은 점수를 주면서도 2000달러에 달하는 가격대의 진입장벽을 지적했다.

일부 얼리어답터를 제외하면 접근성이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오는 4월 26일 미국 시장에 출시할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가격은 1980달러(약 223만원)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4G LTE 모델로, 국내에는 5월 중순 5G 전용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5G 폴더블폰은 세계 최초다.

미국의 IT 매체 쿼츠(Quartz)는 21일 ‘당신은 갤럭시 폴드를 감당할 수 없다(You can’t handle the Samsung Galaxy Fold)’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고객이 2000달러를 지불했다면 폰을 접었다 폈을 때 남는 주름자국을 보고싶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갤럭시 폴드로 이렇다 할 시연은 선보이지 않았고, 대부분 시간을 S10 소개에 할애했다고 꼬집으며 "아직 폴드 제품 관련 미해결 과제가 남아있다는 의문이 들 법하다"고 밝혔다.

이날 엔게짓(Engadget)은 갤럭시 폴드에 대해 "스펙, 내구성, 매끄러운 소프트웨어 등을 갖춘 세련된 제품이지만 유일한 문제점은 2000달러라는 높은 가격대"라며 "그렇지만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전력을 다한 삼성의 공로를 인정해줘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CNBC는 "삼성과 애플은 화웨이 등 중국 기업들이 비슷한 기능을 더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바람에 점유율을 잃었지만 폴더블폰을 통해 스마트폰의 새로운 폼팩터(form factor·기기의 구조화된 형태)를 도입했다"며 "소비자들이 새 제품을 구매하도록 이끌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