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역사를 간직한 조선총독부 건물의 부재가 서울 태화관 터에 조성될 ‘3·1독립선언 광장’(사진)의 주춧돌로 활용된다.

서울시는 조선총독부 건물에 쓰였던 돌을 독립기념관에서 인계받아 ‘서울 돌’로 등록하고 태화관 터에 조성될 ‘3·1독립선언 광장’ 주춧돌로 활용한다고 22일 밝혔다.

1926년 경복궁 앞에 들어선 조선총독부 건물은 1995∼1996년 철거돼 일부 잔재가 천안 독립기념관에 보관돼 있다.

시는 조선총독부 건물에 쓰인 돌이 종로구 창신동 채석장에서 채굴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사업 총감독은 "조선총독부 건물 돌을 광장 주춧돌로 활용하는 건 다시는 아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장은 민족대표들이 모여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종로구 태화관 터에 조성된다.

4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8월에 준공되는 광장에는 ‘서울 돌’뿐 아니라 카자흐스탄, 하얼빈 등 해외 주요 독립운동 10개 지역의 돌이 자리를 잡는다.

세계 각국에 우리나라가 독립국임을 널리 알린 3.1운동의 취지를 되살리고, 우리 국민과 해외 교민의 뜻을 모으기 위한 것이다.

해외 각국의 돌을 발굴·운반하는 비용은 KB국민은행이 최대 1억원을 후원한다.

서울시는 24∼25일 이틀에 걸쳐 서울 돌을 옮겨오는 ‘돌의 귀환’ 행사를 연다.

24일에는 서울 돌을 독립기념관에서 인계받아 안성 3·1운동 기념관과 독립운동가 이은숙 선생의 집터를 거쳐 서울시청까지 옮겨오고, 25일에는 종로구 태화빌딩으로 이동해 3·1독립선언 광장 조성 선포식을 개최한다.

이후 서울 돌은 광장 조성 전까지 태화빌딩에 보관·전시된다.

행사에는 독립운동가 이은숙 선생의 손자인 이종걸 국회의원, 윤봉길 의사의 장손인 윤주경 선생,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여한다.

송은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