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우리나라와 아프리카 동쪽 인도양의 작은 섬 모리셔스를 잇는 하늘길이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21일 모리셔스 포트루이스에서 모리셔스 대표단과 함께 양국 간 항공 운항 횟수를 정하고 직항운항계획을 논의하는 '한-모리셔스 항공회담'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모리셔스는 아프리카 동쪽 800Km 지점 인도양에 위치한 섬나라로 면적은 우리나라 제주도와 비슷하고, 인구는 약 130만명이다.

양국은 지난 71년 수교 이후 직항로가 없었다.

그 때문에 여행객들은 홍콩이나 싱가포르, 두바이 등 다른 도시를 1회 이상 경유해 모리셔스로 이동했다.

이번 회담 결과 양국은 운항가능횟수 주4회(여객/화물 공용)를 합의하고, 양국 및 제3국 항공사 간 코드쉐어 조항을 설정했다.

현재 한-아프리카 간 직항노선은 에티오피아 항공이 주 3회 운항중인 아디스아바바-인천 노선이 유일하다.

우리나라 항공사로는 대한항공이 인천-나이로비 노선을 주 3회 직항운항해 왔지만, 수요부족으로 2014년 폐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직항노선 운항 시 약 12시간 소요돼 기존 경유노선인 평균 20시간 이상(1회 경유 시)에 비해 여행 시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모리셔스 국적 항공사인 에어모리셔스는 9월부터 주 1회 운항을 시작으로 서울-포트루이스 간 직항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이 휴가를 마친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