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야구가 2024 파리올림픽에서 자취를 감춘다.

2024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2일(한국시간) 대회 추가 종목으로 브레이크댄싱, 서핑, 스포츠클라이밍, 스케이트보드를 확정했다.

야구·소프트볼과 가라데는 최종 탈락했다.

스쿼시, 당구, 체스 등이 후보로 거론된 가운데 야구는 눈에 들지 못했다.

유럽 지역에서 ‘보편성’이 떨어진다는 점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야구는 2008 베이징올림픽을 끝으로 정식 종목에서 제외됐다가 12년 만인 2020 도쿄올림픽에서 부활했다.

야구가 국기인 일본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추가 종목으로 제출했다.

매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최소 한 개 이상 종목을 제안할 수 있다.

IOC는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이를 모두 승인한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꼽은 5개 종목(야구·가라데·서핑·스포츠클라이밍·스케이트보드)도 모두 승인했다.

IOC는 내달 26~28일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파리조직위가 제안한 4개 종목을 논의한다.

이어 6월 로잔에서 열리는 제134차 총회 집행위원회까지 통과하면 2024 파리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잠정 승인한다.

2020 도쿄올림픽 후 개최되는 IOC 집행위원회에서 채택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파리에서 쓴맛을 본 야구는 2028년을 노린다.

LA올림픽을 개최하는 미국은 야구 종주국으로 이미 충분한 인프라를 갖췄고, 야구의 인기도 높다.

야구가 정식 종목으로 다시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

한편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선택한 브레이크댄싱은 처음으로 정식 채택을 노리는 종목이다.

프랑스뿐만 아니라 유럽 전역, 미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스포츠다.

지난해 부에노스아이레스 유스올림픽에서 먼저 선보여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파리올림픽에서는 일대일로 벌이는 ‘댄스 배틀’ 형식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

서핑, 스포츠클라이밍, 스케이트보드는 도쿄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무대 진출에 도전한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OSEN(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