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소프트볼이 2024 파리하계올림픽에서 또다시 정식 종목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는 22일(한국시간) 브레이크댄싱, 스포츠클라이밍, 스케이트보드, 서핑 등 4개 종목을 파리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제안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대신 야구·소프트볼과 가라테 두 종목은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파리조직위가 제안한 4개 정식 종목 중 스포츠클라이밍, 서핑, 스케이트보드 3개 종목은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에서도 정식 종목으로 열린다.

2020 도쿄올림픽부터 개최국은 4개 종목을 정식종목으로 제안할 수 있다.

이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브레이크댄싱다.

지난해 부에노스아이레스유스올림픽에서 큰 인기를 끌며 주목받았고 파리올림픽에서도 일대일로 벌이는 ‘댄스 배틀’ 형식이 채택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조직위는 브레이크댄싱에 자국 선수들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참가할 것이라며 정식 종목으로 제안한 것은 당연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이밖에 다른 3종목 역시 프랑스는 물론 유럽과 전 세계 젊은이들의 사랑을 받는 스포츠다.

이에 반해 야구·소프트볼과 가라테는 ‘보편성’에서 큰 점수를 얻지 못하며 파리올림픽에서 배제됐다.

야구의 경우 2008년 베이징올림픽을 끝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사라졌다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12년 만에 부활했다.

야구가 가장 인기 스포츠인 일본의 의사가 반영돼 어렵게 부활했지만 야구의 인기가 적은 유럽에서는 호흥을 받지 못했다.

대신 야구는 2028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월 26∼28일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파리조직위의 올림픽 새 제안 종목을 논의한뒤 6월 로잔에서 열리는 제134차 총회에서 정식 종목을 잠정 승인하고, 2020년 도쿄올림픽 후 열리는 IOC 집행위원회에서 파리올림픽 정식 종목을 최종 추인한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