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혐의 입증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최순실씨의 태블릿 PC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지난 21일 KBS 주최로 열린 한국당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태블릿 PC에 대해 문제가 많다는 주장들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느냐'는 김진태 의원의 질문에 "태블릿 PC에 대해서는 이미 조사가 이뤄진 부분이 있었고 잘못된 부분이 많다는 것을 토대로 재판이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조작 가능성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태블릿 PC가 문제 있으면 탄핵이 부당하다고 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압박하자 황 전 총리는 "여러번 얘기했는데 2년간 이 문제를 가지고 왜 했느냐고 매여있다"며 "제 생각은 여러 번 말씀드렸기에 다시 말할 필요가 없다.미래로 나아가자"고 맞섰다.

앞서 황 전 총리는 지난 19일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어쩔 수 없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탄핵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당시 그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은 존중하되, 탄핵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했음을 분명히 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후보가 21일 여의도 KBS에서 열린 합동TV 토론회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