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영화계 관계자 및 국민들이 직접 영화진흥사업을 제안해 한국 영화 발전 기금 운영의 투명성을 제고하는 제도가 마련된다.

22 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오석근) 는 2020 년 영화발전기금운용계획 수립에 앞서 다음 달 15 일까지 ‘2020 년도 영화진흥사업 국민참여 제안 제도’ 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2020년 완공될 영화진흥위원회 부산 신사옥 조감도 이번 제도는 2019 년 기금운용계획 수립 과정에서 시범 운영된 제안 제도를 바탕으로 제안 접수 대상을 영화계 종사자에서 일반 국민으로 확대해 추진한다.

이번 제도로 2020 년도 기금운용계획 수립 과정에 다양한 관계자 및 국민의 의견 개진과 참여를 확대하고 영화발전기금 운영 투명성을 제고하고자 한다.

영진위는 다음 달 15 일까지 제안사업을 접수하고, 적격성 점검 및 심사를 거쳐 4 월 중 선정된 제안 사업을 발표한다.

선정된 제안 사업은 구체화를 거쳐 2020 년도 기금운용계획 수립 과정을 통해 관련 예산 확보에 노력할 예정이다.

한국 영화산업을 활성화하고 다양한 한국영화가 창작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안하고자 하는 영화계 관계자 및 국민은 영화진흥위원회 누리집(http://www.kofic.kr) 의 ‘2020 년 영화진흥사업 국민참여 제안’ 공고 안내에 첨부된 양식을 작성해 이메일(koficplan2020@kofic.or.kr) 로 제출하면 된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