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혼 소송 중 특수 상행 혐의 등으로 조현아(45·사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고소한 성형외과 전문의인 남편 박모(45)씨가 이번에는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박씨는 앞서 조 전 부사장이 폭행·폭언을 하고 강압적으로 자녀를 훈육했다고 주장하면서 방송을 통해 관련 영상과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박씨가 이번에 공개한 녹취록에는 조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과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여성은 통화에서 감기에 걸려 몸살을 호소하는 남편에게 고성을 지르며 인신 모독성 발언을 일삼았다.

채널A 뉴스 프로그램 ‘사건 상황실’은 지난 21일 박씨 측으로부터 조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나눈 통화 녹취 파일을 입수했다며 이를 공개했다.

앵커는 사건의 당사자가 아닌 만큼 해당 녹취 파일에 담긴 대화 내용이 언제, 어떤 상황에서 주고 받은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녹취 파일에는 감기에 걸려 몸이 좋지 않은 박씨에게 인신 모독성 발언과 함께 고함을 지르는 조 전 부사장 추정 여성의 목소리가 실려 있었다.

박씨가 먼저 "내가 계속 몸이 힘들다고 얘기를 했잖아"라고 말하자 여성은 "그래서? 그래서? 몸이 힘들어서···"라고 큰 소리로 되받아친다.

박씨는 "감기약 먹고···"라고 대꾸하자 여성은 "그러니까 나한테 어쩌라고"라며 "네가 감기 걸려왔지, 내가 감기 옮겼어?"라며 다시 소리지른다.

이에 박씨가 다시 "많이 아파, 지금"이라고 말하자 여성은 "그래서 어떡하라고, 나더러"라며 "그게 중요한 게 아니잖아"라고 혼내듯 응수했다 . 이어 "빈속에 감기약 먹는다니 당신 의사 맞아? 어?"라고 또다시 소리를 질렀다.

여성은 갑자기 박씨가 도미조림을 게걸스럽게 먹었다며 폭언을 퍼부었다.

이 여성은 "자기 그렇게 게걸스럽게 미친 O처럼 도미조림 먹는 게 그게 정상이야?"라며 "어? 거지도 아니고? 정말 챙피스러워서 정말 거지OO 같이···"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정말 챙피스러워서 정말 죽는 줄 알았어"라고 "거지OO도 아니고, 자기 원래 약 먹고 취하고 그러면 원래 그렇게 처먹잖아"라고 다시 고함을 질렀다.

이 여성은 박씨를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 나갔다.

여성은 "네까짓 것 없어도 애들 병원 데리고 가는 것 다할 수 있어. 어?"라며 "세상에 너만 의사야?"라고 비난하자 박씨가 "좀 그렇게 이야기하는 게 싫다"며 "그게 무슨 네까짓···""이라며 말끝을 흐렸다.박씨가 결국 "나도 좀 살자"라고 호소하자 여성은 "나도 좀 살자고?"라며 "넌 맨날 뺑뺑 놀잖아"라고 다시 '저격'한다.나아가 "너 그 병원에서 뺑뺑 놀게 하려고, 우리 아빠 몇천억씩 그 병원에 들이고 있고 염치가 좀 있어봐라, 염치가"라고 소리를 지른다.이에 박씨는 "그래도 한끼도 못 먹었어, 지금. 어?"라며 "몸이 너무 안 좋아, 진짜로"라고 거의 애원하듯 말했다.여성은 박씨에게 "나한테 유세 떨지 마, 몸 안 좋은 걸로"라며 "아이 돈 케어(I don't care)야"라고 몸이 아픈 남성을 무시하는 발언을 이어나갔다.박씨가 "왜 상관을 안 해. 나는 그게···"고 말하자 여성은 "어쩌라고, 나더러"라고 반문했다.이후 박씨가 "몸이 부서질 것 같으니까, 지금"이라고 대꾸했고, 여성은 비명같은 소리를 지르며 "어쩌라고~"라고 다시 소리를 질렀다.이어 "샤워를 제대로 해, 이 O자식아!"라고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방송에 출연한 김복준 한국범죄연구소 연구위원은 녹취록을 듣곤 "소름이 끼친다라며 "(녹취록에서) 조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내 집이니까 나가라'고 해 (남편이) 쫓겨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심지어 속옷 바람으로 쫓겨나서 밤새 못 들어간 적도 있다고 하다"며 "이게 현실 세계에서 가능한 일이냐"고 반문했다.

함께 출연한 강신업 변호사는 "어쨌든 이 전체적인 얘기는 상대편을 '디스'(비난)하기 위한 목적인 것 같다"라며 "두 사람(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 부부)의 관계가 파탄 지경에 와있고, 상당히 분노 게이지가 올라가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9일 특수 상해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강제집행 면탈 등의 혐의를 들어 조 전 부사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박씨는 지난해 4월 아내의 폭언과 폭행 등을 사유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해 소송이 진행중인 상황이다.

이와 별개로 조 전 부사장에 대한 형사소송을 요청한 것이다.

박씨는그간 조 전 부사장의 상습 폭행과 자녀 학대를 주장했다.

박씨는 20~21일 KBS와 채널A 등에 조 전 부사장에게 폭행당했다는 주장하면서 관련 사진과 영상, 조 전 부사장이 자녀에게 강압적으로 훈육하는 영상 등을 전달했다.

조 전 부사장 측은 20일 변호인을 통해 박씨가 제기한 폭행과 자녀 학대 모두 전면 부정하며 "박씨는 알코올 중독자에 공황장애가 심하며 허위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자녀를 학대한 사실도 없는데 (박씨가) 알코올 중독 증세로 인해 잘못 기억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박씨 측 변호인은 21일 입장문을 내고 "결혼 후 발생한 공황장애 때문에 처방받은 약을 복용했을 뿐"이라고 조 전 부사장 측 의견을 되받아쳤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사진=뉴시스·연합뉴스·채널A '사건상황실'·온라인 커뮤니티·KBS '뉴스9'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