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과 강남경찰서 간 유착의 ‘연결고리’로 한 전직 경찰관이 지목됐다.

경찰은 이 경찰관 통해 버닝썬이 금품 건넸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이 지난해 8월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사건과 관련, 전·현직 경찰관 등을 조사 중이며 이들 중 일부를 뇌물 공여 또는 수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 입건자 중 전직 경찰관 강모씨도 포함됐다.

강씨는 클럽과 경찰 사이 다리를 놓았단 의혹을 받는 인물로, 지난 21일 소환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미성년자 출입 사건 당시 영업정지를 피하기 위해 강씨 통해 경찰에 돈을 건넸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중이다.

강남경찰서는 이 사건 관련 당시 증거 부족으로 수사를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광역수사대는 당시 사건 담당한 경찰관과 클럽 관계자, 미성년자의 어머니 등을 상대로 수사 과정과 사건 처리 경위 등 전반적인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선상에 오른 경찰관들은 강남경찰서 소속"이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관련자 인원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