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차준환(18·휘문고)에게 국내 무대는 좁았다.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 차준환이 ‘제100회 전국동계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준환은 2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싱글 고등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2.47점, 예술점수(PCS) 81.64점을 합쳐 154.11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85.06점을 기록한 차준환은 총점 239.17점으로 여유 있게 우승을 차지했다.

4회전 점프를 뛰지 않았음에도 2위 이시형(19·판곡고·총점 204.87점)을 큰 점수 차로 압도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에 이어 프리스케이팅에서도 4회전 점프를 생략했다.

쿼드러플 토루프는 트리플 토루프로 처리했고 쿼드러플 살코는 싱글에 그쳤다.

초반 크고작은 실수는 있었으나, 후반 집중력을 발휘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는 수행점수(GOE) 1.33을 챙겼고, 단독 트리플 악셀에서도 1.6점의 수행점수를 받았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체인지 싯 스핀은 최고 등급인 레벨4를 받았다.

여러모로 힘든 상황이었다.

이번 시즌 차준환을 괴롭히는 것은 다름 아닌 부츠다.

지난달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9(전국피겨스케이팅남녀종합선수권대회)까지 부츠를 무려 7개나 교체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발목 부상까지 생겼다.

일정 또한 빡빡했다.

지난해 10월부터 북미와 유렵, 아시아 등을 넘나들며 여러 대회를 출전하고 있는 중이다.

이달 초에도 미국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 나선 바 있다.

당시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 2위에 오르며 기대를 모았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서 흔들리며 6위로 마쳤다.

차준환은 24일 다시 캐나다로 돌아가 내달 일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한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