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전 대형선망수협 조합장이 차기 수협중앙회장으로 선출됐다.

수협중앙회는 22일 열린 중앙회장 선거 결과 임준택 후보자가 최종적으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1차 선거에서는 과반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최고득표자와 차순위득표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까지 거친 결과다.

임 당선자는 오는 3월 말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의 임기 종료 이후 취임할 예정이다.

대형선망수산협동조합장을 거쳤고, 현재 대진수산, 미광냉동, 미광수산 회장이다.

수협중앙회장 임기는 4년이다.

임 당선자는 수산업 혁신으로 일류 수산 산업 만들기 회원조합의 상호금융 자산 100조원 만들기 수협은행을 협동조합 수익센터로 만들기 실천을 위한 수산네트워크 강화하기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선거 후 기자회견에서 그는 "어민·조합·중앙회 모두 잘 살아가는 환경을 만들어가겠다"며 "수산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