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또 한 명의 충무로 보석이 탄생했다.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에 출연한 배우 이재인이다.

지난해 충무로를 뜨겁게 달궜던 '마녀' 김다미에 이어 이재인 역시 올 한 해 기대되는 배우로 꼽힌다.

이재인은 '검은 사제들'에서 박소담을 발굴한 장재현 감독이 새롭게 선택한 신인 배우다.

그는 '사바하'에서 16년 전 태어난 '그것'의 쌍둥이 동생 금화 역을 맡았는데,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을 펼쳐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재인은 복합적인 캐릭터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표정과 눈빛, 중저음의 차분한 목소리로 시작부터 영화를 압도한다.

지난 13일 열린 '사바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장 감독은 이재인 캐스팅 이유에 대해 "목소리가 너무 좋았다"며 "경험에 비해 신을 이해하는 능력이 탁월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배역인데도 신을 이해하고 종교적인 지식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소통하기에 좋았다"고 칭찬했다.

영화에 함께 출연한 이정재와 박정민, 진선규 역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정재는 "영화가 처음이라고 한 것 같은데 어떻게 이렇게 연기를 잘하는지 놀랐다"며 "자긱가 표현해야 할 모든 것들을 잘 표현하는 모습을 보고 매우 놀랐다"고 평했다.

박정민은 "감독님이랑 '이재인 정말 잘 될 것 같다'고 따로 얘기한 적이 있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진선규는 "이 영화를 통해 삼촌 팬 한 명 이 늘었다.첫 영화 축하한다"며 팬임을 자처했다.

영화 '어른 도감'에서 14살 소녀 경언 역으로, 절제된 감정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평을 불러모은 이재인은 '사바하'를 통해 더 성숙해진 연기력을 펼쳤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지난 20일 개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