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후 1시 서울시의회 본관 정문 앞에서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 규탄대회 및 자진사퇴 촉구 거리 행진’을 진행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102명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의원 등 총 104명이 참석해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규탄문을 낭독했다.

이후 자유발언과 구호 제창을 통해 규탄대회를 진행하고,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까지 거리행진을 하며 시민들에게 규탄문을 배포했다.

김용석 서울시의회 대표의원은 "군사독재 세력에 맞서 많은 희생을 감수했던 5.18을 부정하는 것은 헌법정신과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면서 "희생자의 존엄을 훼손하는 일에 대해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결의대회를 열고 시민들에게 알리고자 행진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도 "헌법정신과 역사를 부정하는 발언은 광주시민과 나아가 대한민국 다수에게 상처를 안겼다"면서 "이런 발언이 안 나오도록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청회를 열고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지칭하거나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 불러 명예훼손과 사자 명예훼손 등을 한 혐의로 고발됐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망언 3인방의 사퇴와 자유한국당의 사죄를 촉구하기 위해 이번 규탄 대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체 의원은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의원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부정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국회의원 사퇴 촉구 결의안'을 공동발의했다.

이 결의안은 같은 날 오후 2시 개최되는 서울시의회 제285회 임시회에서 통과할 예정이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후 1시 서울시의회 본관 정문 앞에서 '5.18 망언 자유한국당 3인방 규탄 대회'를 열고 이들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사진/홍연 기자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