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지휘관들 "IS 뿌리 뽑지 못했다" / 미군 철수 발언에 비판 직면한 트럼프 / "소규모 평화유지군 시리아 주둔" / 유럽 동맹국과 함께 안전지대·감독 역할 전망미국이 시리아에 일정 기간 소규모 평화유지군을 남겨두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200명 정도로 구성된 소규모 평화유지군이 당분간 시리아에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약 2000명의 시리아 주둔 미군을 즉각 철수시키겠다고 선언했는데, 너무 성급한 결정 아니냐는 안팎의 비판에 직면하자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현지 미군 지휘관들은 ‘아직 IS 잔당을 뿌리 뽑지 못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철군 결정에 회의를 품었고, IS 격퇴전에 참여 중인 영국·프랑스 등 국제사회도 혼란에 빠졌다.

미군이 철수하면 시리아 내에서 이란과 러시아의 영향력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지금껏 미군을 도와 IS 격퇴전을 수행해 온 쿠르드 인민수비대(YPG)의 안전 문제도 논란이 됐다.

터키의 분리주의 무장단체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연계된 YPG를 터키 정부가 눈엣가시처럼 여기고 있어서다.

시리아 미군 잔류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레제프 타이이프 터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뒤 발표됐다.

두 정상은 통화에서 시리아에 ‘안전지대’를 만드는 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미군이 통제해 온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 비무장 완충지대를 설정해 쿠르드족을 보호하겠다는 것이다.

반면 러시아와 이란은 이 지역을 시리아 정부가 접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 평화유지군 주둔 지역이나 기간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소규모라도 미군이 잔류한다면 유럽 동맹국들 역시 수백 명의 군사를 잔류시켜 안전지대 창설 및 감독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NYT에 "미 지상군이 얼마간 남아 있을 것이라는 오늘 결정은 우리의 동맹과 연합군 멤버들에게 주는 명확한 신호"라고 말했다.

유럽 동맹국들은 미국이 시리아 문제에 전념하고 있다는 확고한 약속을 하지 않는 이상 이 지역에 병력을 파견하기를 꺼리고 있다.

앞서 패트릭 섀너헌 미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주 독일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 기간 각국 국방장관들을 만나 미군 철군 시 시리아 북동부 지역 안전 협정의 필요성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도 뮌헨안보회의에서 "미군 장성들이 IS로부터 해방된 지역의 안정화를 위해 동맹국에 병력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