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중앙회 노조가 2018년도 노사 임금·단체협약에 합의하면서 이달말 예고했던 전면파업 계획도 철회했습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오늘(22일) 박재식 중앙회장과 정규호 노조위원장이 직접 만나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사는 직원 임금을 2.9% 인상하고, 직원들에게 올해 설과 추석에 각각 25만원의 격려금을 주는 데 합의했습니다.
앞서 노조는 임금인상률 4.0%와 설·추석 상여금 각각 80만원 정례화를 요구한 바 있습니다.
정 위원장은 "저축은행의 전산을 맡은 중앙회가 멈췄을 때 업계가 입을 타격에 대해 조합원들이 공감했다"며 "새 회장 취임 후 한 달밖에 안 된 시점에 발목을 잡기보다 잘 해결해보자는 의견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회원사와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유감스럽다"며 "단합된 모습으로 업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