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가계빚이 1530 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다만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증가세는 둔화되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가계빚이 1530조 원을 돌파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 결과를 보면,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규모는 1534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1450조8000억원보다 83조8000억원(5.8%) 증가한 사상 최대액이다.

다만 정부의 각종 부동산 대출 규제책으로 증가세는 꺾이는 중이다.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은 5.8%로 2014년 2분기(5.7%) 이후 최저 수준이며, 2016년 4분기 이후 8분기 연속 둔화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증가세가 ‘급등기’ 이전 수준으로 낮아졌다"며 "그러나 가계가 벌어들이는 소득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이고 절대 수준 자체가 높기 때문에 증가 추이를 주의 깊게 봐야한다"고 말했다.

빚의 유형별로 금융권 가계 대출은 1444조5000억으로 전년보다 74조4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100조3000억원)에 비해 줄어든 것은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 대출 증가폭이 둔화한 영향이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은 지난 2017년에 22조6000억원 증가했지만 지난해 6조8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이중 주택담보대출은 3조9000억원 감소했다.

보험사나 연기금 등의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도 15조2000억원 늘었으나 전년(34조4000억원) 증가액에 비해 크게 줄었다.

다만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713조1000억원으로 52조4000억원 늘어나 전년(43조3000억원)보다 늘었다.

카드사나 할부사 등 여신전문기관의 판매신용은 90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가액은 9조4000억원으로 전년(8조1000억원)보다 확대됐다.

연말 자동차 할부 등 지난해 소비 증가에 따른 것이으로 한은은은 분석했다.

앞서 국내 가계신용 규모는 2015년 말까지만 해도 1200조원대 수준에 머물렀지만. 저금리와 규제 완화로 부동산 투자 바람이 불던 2016년 1300조원을 훌쩍 넘더니 2017년 1450조원, 2018년 1530조원을 넘어섰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