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오리온이 신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지난달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다.

중국은 춘절 특수로 20%가 넘는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오리온은 한국 법인의 지난달 영업이익이 102억원, 매출액이 63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8.5%, 4.1% 성장했다고 22일 밝혔다.

오리온은 '오!그래놀라' 등 마켓오 네이처 시리즈와 '태양의 맛 썬', '생크림파이' 등 신제품 판매 호조세로 실적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이러한 상승세를 잇기 위해 오리온은 올해도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일 방침이다.

오리온은 이달 '초코파이 정(情'), '후레쉬베리', '생크림파이' 등 3개 제품의 '봄봄 한정판 컬렉션'을 출시한 것에 이어 소비자의 요청에 힘입어 가성비를 높인 '치킨팝'을 3년 만에 다시 판매하고 있다.

중국 법인은 춘절 기간 소매점에 분포된 제품 물량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7.7% 늘면서 영업이익률이 2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온은 앞으로 매출 성장 폭을 높이기 위해 지난달 출시한 '랑리거랑 마라롱샤맛(꼬북칩 마라새우맛)', '디저트공방 미니케이크', '미쯔' 등 신제품 분포 확대에 집중하고, 소매점 매대 점유율 회복과 사업 구조 혁신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베트남 법인은 최대 명절인 뗏(Tet)을 앞두고 광고와 프로모션 비용을 대거 투입하고도 26%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오리온 조사 결과 뗏 기간 소매점 분포 물량이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3% 늘었다.

러시아 법인도 지난해 수익성 개선을 위해 영업망을 재구축한 이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회복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 1월은 명절과 신제품 효과로 국내외 법인 모두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라며 "효율 경영 체제가 정착되고, 경쟁력 있는 제품들이 시장에 안착하는 등 견고한 성장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오리온 제품 이미지. 사진/오리온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