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가 경기도의 종합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22일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는 동계체전 폐회식이 열렸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7개 동계 회원종목단체가 주최한 이번 대회에는 17개 시도 40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경기도는 금메달 95개, 은메달 74개, 동메달 69개 등 총 238개의 메달을 차지해 총 득점 1243점을 기록, 종합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2위는 서울(953점), 3위는 강원(744.5점)이 차지했다.

경기도는 2002년부터 18년 연속 동계체전 정상을 지키고 있다.

그러나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치러진 지난해 대회에선 1위 경기도에 대한 종합우승 시상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는 17연패로 집계됐다.

대회 MVP(최우수선수)로는 바이애슬론과 스키 크로스컨트리에서 4관왕에 오른 전북 소속 최윤아(무주고)가 선정됐다.

최윤아는 바이애슬론 개인 12.5㎞와 스프린트 7.5㎞, 18㎞ 계주, 크로스컨트리 프리 10㎞까지 우승했다.

크로스컨트리의 이채원(평창군청) 또한 3년 연속 4관왕에 올랐다.

이채원의 동계체전 통산 금메달은 75개로 늘어났다.

이번 동계체전 4관왕은 스피드스케이팅 박지우(한국체대)와 김동희(의정부여고) 등 7명이다.

3관왕은 쇼트트랙 김예진(한국체대),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성남시청) 등 20명, 2관왕은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강원도청) 등 45명이다.

이번 대회 신기록은 쇼트트랙에서 44개, 스피드스케이팅에서 3개 경신됐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대한체육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