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올해 1012억원을 투입해 주변 임대료의 80% 수준인 사회주택 700호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사회주택은 주변 시세의 80% 이하 임대료로 최장 10년간 살 수 있는 임대주택이다.

독립 생활공간뿐 아니라 카페, 공동세탁실 같은 커뮤니티 공간을 함께 갖추고 있다.

사회주택을 지으려면 우선 민간사업자나 협동조합, 비영리재단 등 사회적 경제주체가 매입하고 싶은 부지를 제안하면 서울시가 적격심사를 거쳐 사들인다.

이 땅을 사회적 경제주체에 30년간 장기 저리로 임대해준다.

임대료는 감정평가액의 2% 수준일 전망이다.

사회적 경제주체는 여기에 임대주택을 지어 주변의 80% 가격에 빌려주게 된다.

서울시는 이 사업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함께 지난해 전국 최초로 사회주택 전용 토지뱅크인 ‘사회주택 토지지원리츠’를 설립했다.

이후 공모를 통해 6개 민간사업자를 선정해 총 118호의 사회주택을 공급했다.

올해 사회주택 토지지원리츠를 통해 공급할 700호는 서울시의 올해 사회주택 총 공급 목표량 1500호의 절반 가량이다.

이와 관련 시는 4월 22일까지 ‘2019년 제1차 사회주택 토지지원리츠 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개 모집한다.

매입금액 50억 원 이내 토지를 하나의 사업으로, 최대 2개 사업까지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투자운용 홈페이지나 사회주택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