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전남(사장 조청명)이 2019시즌 새 유니폼을 공개했다.

전남의 올 시즌 새 유니폼 ‘Escudo de Drag?ns(에스쿠도 데 드라곤즈)’는 스페인어로 용의 방패라는 뜻이다.

전남 엠블럼 외형을 반복시켜 만든 용 비늘 디자인이 특징이다.

유니폼은 구단 공식용품 후원사인 조마(JOMA)가 제작하였으며 디자인은 이번 시즌 구단 디자인 전반을 총괄하는 스포츠디자인 전문회사 ‘라보나 크리에이티브’가 맡아 구단의 정체성을 강화하는 데 주력했다.

2019시즌 전남 유니폼은 옐로우, 블랙, 그린, 핑크 4종 색상으로 출시된다.

홈 유니폼은 기존의 레몬 노란색보다 좀 더 진하고 차분한 톤으로 변경되어 무게감을 줬다.

원정 유니폼은 올 블랙 바탕에 옐로우 마킹으로 포인트를 줘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전남은 홈경기에는 노란색 상의에 검정색 하의를 착용하고, 원정경기에서는 검정/검정, 노랑/노랑 등 상대팀 색상과 잘 구분될 수 있도록 유연하게 착용할 계획이다.

그 밖에 골키퍼 유니폼은 녹색과 함께 색상 다양성을 위한 핑크색 유니폼을 새롭게 구성했다.

한편 전남은 오는 22일 오후 7시 ‘2019 출정식 및 팬즈데이’ 행사를 통해 선수들이 새 유니폼을 착용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전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