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투표가 23일 시작됐다.

한국당은 이날 당원들이 참여하는 모바일 사전투표를 시작으로, 24일 시·군·구 현장 사전투표, 25∼26일 일반 국민 여론조사, 전당대회 당일인 27일에는 대의원 현장투표 등을 실시한다.

모바일 사전투표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당원 선거인단은 자신의 스마트폰에 전송된 선거인단 고유의 URL을 클릭해서 당대표 후보 1명과 최고위원 후보 2명, 청년최고위원 후보 1명 등에 투표하면 된다.

22일 경기도 성남시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수도권·강원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 후보자와 최고위원, 청년최고위원 후보자들이 단상에서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모바일투표를 못했을 경우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당원명부에 등재된 본인 주소지의 시·군·구 투표소에서 현장투표를 하면 된다.

한국당은 오는 27일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모바일·현장투표(70%)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30%) 결과를 합산해 임기 2년의 새 당대표를 선출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