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중국 군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다가 이탈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중국 국적의 군용기 1대가 이날 오전 8시3분경 이어도 서남방에서 KADIZ로 최초 진입, 8시27분경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다.

이 군용기는 이후 일본 방위식별구역인 JADIZ 안에서 비행하다가 9시34분경 포항 동방 45마일(83㎞)에서 KADIZ로 재진입했다.

합참은 "군용기는 포항 동방 부근에서 KADIZ로 다시 들어온 후 북쪽으로 기수를 돌려 울릉도와 독도 사이를 지나 울릉도 동북방 약 60마일(111㎞)까지 이동했고, 10시25분경 남쪽으로 선회해 진입한 경로를 따라 12시51분경 KADIZ를 최종 이탈했다"고 전했다.

한국 공군의 KF-16 전투기가 출격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합참에 따르면 올해 중국 군용기가 동해까지 비행한 사례는 처음이다.

지난해는 총 18회가 있었다.

합참은 "이번 KADIZ 진입 간 대한민국 영공침범은 없었다"라면서 "우리 군은 이어도 서남방에서 미상항적을 포착하고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과 감시비행, 경고방송 등 정상적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와 외교부는 오늘 오후 주한 중국무관과 관계관을 각각 초치, 사전 통보 없이 우리 KADIZ에 진입한 것을 엄중 항의할 예정이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